교양
조창익 (전 전교조 위원장)
등록일 : 2024.07.05

 

18-11면-시 통이미지(조창익-깔따구).jpg

 

 

모내기 끝난

논둑길을 걷는다

깔따구가 길을 막아선다

눈코입 할 것 없이

옷소매 바지 속 가리지

아니하고

온몸을 에워싸며

떼로 덤벼든다

팔을 휘젓고

눈을 감고 코를 막고

귀를 막아도 종횡무진

사방팔방에서 공격하는

깔따구 떼

참으로

괴로운 싸움 상대다

 

다 해도 눈은 감지 마라

잠시

코는 막고 귀는 막아도

눈을 감으면

갈 길을 잃는다

얼굴을 수건으로

뒤집어쓰고

눈을 똑바로 뜨고

몸을 곧추 세워

내 길을 가야한다

그래야 논둑길에서

넘어지지 않는다

 

채널을 돌리지 마라

그 놈이 그 놈이라며

깔따구같은 정치집단들의

환멸과 배신의 정치 앞에

자본독재

기울어진 운동장

거듭되는 농단 앞에서

그 놈들

보기 싫다고

야구로 축구로 골프로

스포츠로

트롯트로 채널을 돌리지 마라

 

똑바로 응시해라

무시로 덮쳐오는 깔따구떼

내 삶을 흔들고

앞길을 막아서도

사시장철 샛푸르른 소나무

대나무 숲길 사이로

싱그런 바람 한 자락

몰고오는

오월의 언덕에 서면

깔따구떼 스멀스멀

달아난다

 

하ㅡ

맞다

노동자들이

바람이다

영육을 빨아먹는

깔따구 떼

노동계급의 입을 한데 모아

투쟁으로

훅 불어버리자

 

해방의 언덕에 서서

다시

내일을 노래하자

혁명을 환호하자

 

 *깔따구

ㅡ각다귀의 전라도 방언

ㅡ남의 것을 뜯어먹고 사는 사람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출처 : <노동자신문> 18호

 

 

[울산함성 무료구독 신청]  https://t.me/+ji13hLs-vL83ZTBl

 

 

 

삭제하시겠습니까?
취소
사진 및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왼쪽의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용량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취소

역사

1958년 마지막 중국 지원군은 어떻게 북한에서 철수했나?

2024.07.13

연재

지춘란(21)ㅡ 정전 협정체결과 남도부 부대 하산 결정 

사람을 찾아서

2024.07.13

연재

요셉 스탈린 (29회) ㅡ 번영의 이면

2024.07.13

연재

[민병래의 사수만보] 한영현의 죽음 이후 밝혀진 사실

41년 전 7월 2일 숨진 22살의 청년 한영현 ③

2024.07.11

교양

초보자를 위한 시창작 강의(12) ㅡ 글로 그리는 그림

2024.07.10

연재

[민병래의 사수만보] '내 탓에 한양대 운동권 쑥대밭' 그는 실탄을 꺼냈다

ㅡ 41년 전 7월 2일 숨진 22살의 청년 한영현 ②

2024.07.08

연재

[민병래의 사수만보] '납치'되어 군에 끌려간 탈춤을 사랑한 한양대생

ㅡ 41년 전 7월 2일 숨진 22살의 청년 한영현 ①

2024.07.06

교양

[시] 깔따구

2024.07.05

연재

[허영구의 산길순례] 장마구름이 몰려오는 날 인왕산에서

2024.07.03

연재

요셉 스탈린 (28회)ㅡ 실패한 ‘집단화’

2024.06.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