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노동
  • ㅡ 억압받는 단 한 명의 화물노동자가 있다면 우리는 결코 외면하지 않습니다
노동과 세계
등록일 : 2024.02.27

한국알콜-1.jpg

 

55미터 굴뚝 위에 노동자들이 있다. 파업 40일 차, 고공농성 7일 차를 맞는 동지들을 만났다. 화물연대본부 한국알콜지회는 난방과 수도가 끊긴 채, 비상약과 식사조차 반입을 막는 극심한 탄압 속에서도 꿋꿋이 투쟁하고 있다. 이 투쟁의 의미와 현재 상황, 향후 계획을 들어보았다.
 

- 민주노총 120만 조합원들에게 인사와 소개 부탁드립니다.

= 전국에 계신 민주노총 동지들 반갑습니다. 한국알콜지회장을 맡고 있는 송상훈입니다. 한국알콜지회는 출하 직원의 갑질과 수직적인 관계, 조금이라도 실수하면 바로 차를 빼야 하는 부당한 상황이 많았습니다. 이런 관행을 바꾸어 나가기 위해 조합원들의 궐기를 모아 한국알콜지회를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 한국알콜지회는 어떤 업무를 하시고 한국알콜은 어떤 사업장인지 소개 부탁드립니다.

= 한국알콜산업은 공업용 에탄올과 초산에틸 생산 업체입니다. 한국알콜산업은 조합원과 비조합원 차별이 극심한 사업장입니다. 관리자가 욕하고 폭언을 해도 새벽밥 먹어가며 꾹 참고 일해야 합니다. 가족들 생각하면서 견디고는 있지만 관둔 사람이 한둘이 아닙니다. 이번에도 김종화 조합원이 관두려고 했는데 저희가 말렸습니다. 도저히 참을 수가 없었습니다. 우리가 요구하는 건 대단한 게 아닙니다. 진상조사를 제대로 하고, 조합원과 비조합원 차별하지 말고, 김종화 조합원을 복직시켜달라는 겁니다.


- 생존권을 위한 파업 투쟁이 40일 차를 넘어가고 있습니다. 현재 상황이 어떤가요?

= 2월 17일 울산 총회를 연 이후, 고공농성을 돌입했습니다. 끝까지 간다는 게 무엇인지 제대로 보여줄 겁니다. 물론 상황은 좋지 않습니다. 영하권 날씨에 동지들이 이불 하나 덮어가며 함께 농성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사측은 난방도 끊고 수도도 끊었습니다. 보수언론을 이용해서 날조된 사실을 전달해가며 여론을 호도하고 있습니다. 이불 한 채, 물 한 모금 보내기 위해 화물연대 동지들이 전부 붙어가며 경찰과 대치하고 있습니다. 힘든 건 사실입니다. 하지만 지치지는 않습니다. 강력한 탄압에는 강력한 투쟁으로 맞서야 합니다. 끝까지 투쟁하겠습니다.

 

- 사측의 탄압이 극심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사측의 탄압 상황과 그에 대한 대응은 어떻게 이뤄지고 있나요? 특히 고공농성 상황에서 어려운 점이 있다면 어떤 것이 있을까요?

= 회사는 저희가 마땅히 받아야 할 운임료마저 체불시켜 버렸습니다. 가족들의 생계까지 볼모로 내놓은 상황입니다. 파업하며 싸우는 상황이라 카드까지 연체돼버렸습니다. 운임을 이어가지 못해도 임대료는 계속 지불해야 합니다. 지금까지 우리는 1박 2일 밤샘 농성과 울산 총파업 결의, 고공농성을 이어 나갔습니다. 두고 보면 알 겁니다. 앞으로 더한 전술을 펼칠 겁니다.

이틀 동안 비가 섞인 눈이 내렸습니다. 보온 물품이나 비닐 등을 경찰들이 막는 바람에 받지도 못했습니다. 추위를 맨몸으로 버티다 보니 조정현 조직차장 동지가 현재 몸살을 앓고 있습니다. 그렇지만 경찰들은 물과 음식은 물론이고 상비약을 전달하는 것조차 막고 있습니다. 상황은 알고 있지만, 사유지라며 못 들어간다고 막고 있습니다. 인간적으로 정말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한국알콜-3.jpg
경찰과 회사 관계자들이  정문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

 

- 이번 투쟁의 가장 큰 의미가 있다면 어떤 것이 있을까요?

= 한 명의 조합원을 위해 모두가 나섰습니다. 억압받는 단 한 명의 화물노동자가 있다면 우리는 결코 외면하지 않습니다. 조합원 한 사람 복직을 위해 연대하는 강력한 사슬이 우리에게 있다는 걸 보여주었습니다. 우리 33명의 동지들이 화물차도 막아 세우고, 고공농성도 진행하면서 함께 싸운다는 게 무엇인지 저력을 보여주었습니다. 1명의 복직 싸움이 33명의 투쟁으로, 33명의 투쟁이 4천 명의 단결로 나아갔습니다. 더 많은 동지들이 물결처럼 퍼져 함께 싸울 수 있다는 연대감을 심어준 게 가장 큰 의미라고 생각합니다.

 

- 향후 투쟁 일정이 있다면 말씀 부탁드립니다.

= 2월 16일에 전국적인 선전전이 진행됐습니다. 그럼에도 한국알콜산업은 아직도 우리를 억압하고 여전히 무시하고 있습니다. 제대로 된 진상조사와 노조, 비노조 간에 차별을 없애고, 복직시켜 달라는 요구를 들어줄 때까지 싸워나갈 겁니다.

한국알콜산업 공장 중에 주요 거점으로 두는 공장들이 있습니다. 때와 시기를 봐서 효과적인 전술을 사용할 예정입니다. 다시는 무시하지 못할 강력한 투쟁으로 모든 걸 쏟아부을 각오와 준비를 이미 마쳤습니다.

 

한국알콜-4.jpg
국가인권위 조사총괄과 조사관 입회에 한국알콜이 식사외 제공되는 물품을 가려내고 있음

 

- 마지막으로 민주노총 조합원들에게 하시고 싶은 말씀 있으실까요?

= 우리 서른세 명은 모두 저마다 한 가정의 아버지입니다. 지난 수년간 새벽바람 맞아가며 운전대를 잡았습니다. 관리자가 폭언하고 욕설을 날려도 가족이 우선이고, 가족을 책임지기에 참아왔습니다. 하지만 이제 상황이 달라졌습니다. 참고 참아낸 결과로 가족들 생계마저 위험해진 지금, 우리는 멈출 수 없습니다. 도로를 달려야 할 아버지가 55미터 굴뚝 위로 올라왔습니다. 모든 게 낯설어진 느낌도 듭니다. 엄혹한 추위와 분노로 설움이 몰려오기도 합니다. 그렇지만 뒤돌아보지 않겠습니다. 전진하겠습니다.

민주노총 동지 여러분! 한국알콜지회가 싸워온 길을 봐주시고 함께 연대하여 주십시오!

 

한국알콜-2.jpg
한국알콜지회 농성자 식사 올리는 장면

2024.02.26

출처:  <노동과 세계>

 

□ 경과


-2월17일 –18일 고공 농성자 식사 제공 거부
     → 2일간 식사 제공이 거부 당하자 고공 농성장 아래를 엄호하고 있는 한국알콜지회 32명 조합원들이 분노하여 전체 단식으로 항의하자 경찰과 한국알콜은 하루 한 끼 식사만 겨우 제공하겠다고 함.


-2월 19일부터 한 끼 식사 제공 및 감기약 올림
      →방한복 비상약 보조 배데리 거부 


-2월21일 인권유린 규탄 해결촉구 기자회견(지역시민사회단체)
     ⇨ 오후 국가인권위 부산 인권사무소 농성장 방문 및 사측관계자 면담
        → 한 끼 식사만 제공 (국가인권위 부산 인권사무소 조사관 입회)⇨ 방한복 비상약 보조 밧데리 거부 


-2월 22일 17시30분경 국가인권위 조사총괄과 농성장 방문 및 한국알콜 관계자 면담
        → 한 끼 식사만 올라감(국가인권위 조사총괄과 조사관 입회)
        → 국가인권위 조사총괄과 조사관에 의하면 사측은 방한복과 하루 세 끼 식사  제공은 농성이 장기화 우려와 보조 배터리 지원은 국가기간시설이라 사진을 찍어 외부 유출로 우려한다고 이유를 밝힘


-2월23일 09시 한 끼 식사 올라감(국가인권위 조사총괄과 조사관 입회)


-2월24일 화물연대 울산지역본부 울주지회 한국알콜지회 고공농성 8일차 4일간 비와 강추위로 인해 고공농성 노동자들의 건강 상태가 걱정되어 농성장을 엄호하는 동지들이 아침에 119 소방서에 건강 상태 검진을 요청하여 10시경 소방공무원 2명이 고공 농성장에 올라가서 건강 상태 확인함. 
소방공무원에 의하면 농성자 2명은 저체온증이 심각하고 이로인해 쇼크도 올 수 있다고 하고 이중 1명은 황달 증세까지 보인다고 했다.

 

한국알콜-5.jpg
24일 10시경 119소방 공무원 2명 농성자 건강상태확인차 농성굴뚝 올라가는 장면

 

[울산함성 무료구독 신청]  https://t.me/+ji13hLs-vL83ZTBl

삭제하시겠습니까?
취소
사진 및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왼쪽의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용량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취소

지역노동

청년세대 미래를 갉아먹는 현대자동차!

이윤만을 추구하는 ‘생산성 효율’ 정책이 촉탁 증가로 이어져

2024.02.29

지역노동

현대차, 사측 귀책 사유에 의한 라인정지인데 중징계라니

2024.02.28

지역노동

“한국알콜산업 비호집단, 울산경찰청을 규탄한다”

화물노동자 과잉진압·폭력연행·인권유린 규탄 기자회견

2024.02.28

환경시민

 “재벌 퍼주기로는 조선업 희망 없습니다”

이장우 울산동구 국회의원 후보, <조선산업기본법> 정책 발표

2024.02.28

지역노동

[인터뷰] 고공농성 7일차 한국알콜지회장 송상훈

ㅡ 억압받는 단 한 명의 화물노동자가 있다면 우리는 결코 외면하지 않습니다

2024.02.27

지역노동

 울산 한국알콜지회 2명 노동자, 부당해고철회와 생존권 보장 요구하며 굴뚝 고공농성 6일째 

2024.02.22

지역노동

HD현대건설기계(구 현대중공업 중장비사업부) 사내하청, 불법파견 판정 

서진이앤지 해고노동자 27명 정규직 지위 인정, 체불 임금 지급하라 판결

2024.02.15

지역노동

하청노동자, 퇴직 마지막 근무일에 참변 당해

 HD현대중공업 설 연휴기간 중 474번째 중대재해 발생  

2024.02.14

지역노동

민주노총울산본부, 22대 총선 지지후보 발표

2024.02.03

지역노동

건설기계노동자, 설 연휴 앞두고 체불임금 해결 촉구

2024.02.02